[고달픈 직장인] 직장이 싫었나? “퇴사시 비매너 행동 보이는 직원 37%”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회사를 떠날때 매너에 어긋나는 행동을 보이는 퇴사자들이 10명중 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1722개사를 대상으로 ‘최악의 퇴사 비매너 행동’을 조사한 결과 ‘팀 상황 고려 없이 일방적으로 퇴사 통보(29.6%)’를 최악의 퇴사 매너로 꼽았다.

이어 ‘시간 여유 없이 이직사실을 알림(17.8%)’, ‘맡은 업무를 마무리하지 않고 퇴사(10.6%)’, ‘업무 인수인계를 성의 없이 함(9.8%)’, ‘업무에 집중하지 않고 대충 시간을 보냄(7.3%)’, ‘퇴사 즉시 연락이 두절됨(4.4%)’, ‘지각 등 퇴사 직전 근태관리 소홀함(4.3%)’, ‘경쟁사로 이직함(3.7%)’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퇴사자 중 비매너 행동을 보이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37%로 집계됐으며 구체적으로는 ‘10% 이하(24.3%)’, ‘30%(18.8%)’, ‘20%(17%)’, ‘50%(14.4%)’ 등의 순이었다.

퇴사자의 비매너 행동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는 응답은 무려 95.9%에 달했다. 구체적인 피해는 ‘업무 진행 차질(72.2%, 복수응답)’, ‘동료들의 사기 저하(46.2%)’, ‘연쇄이직 발생(12.1%)’, ‘기업 이미지 실추(11.5%)’, ‘고객이탈 등 직접적 영업손실(10.7%)’, ‘내부 기밀사항 유출(9.5%)’ 등이었다.

퇴사 시 비매너 행동 때문에 재직 때보다 이미지가 나빠진 직원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88%이었으며, 67.7%는 평판 조회를 주고 받을 때 퇴사 매너가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들 중 38.1%는 평판 조회 요청을 받았을 때, 퇴사 당시의 비매너 행동을 상대 기업에 알려준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