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세풍산단에 중국자본 수소수화장품 공장 생길 듯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권오봉)은 24일 상황실에서 딩성신융자담보유한공사 컨소시엄(공동투자 : 선양동베이투자유한공사), ㈜엘케이 등 2개사와 150억원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을 체결한 딩성신융자담보유한공사 컨소시엄(중국 공동대표 장빈, 천샤오한)은 내년 6월 준공예정인 세풍산단 외국인투자지역 내 3만3000㎡ 부지에 1000만불을 투자해 음료용 수소수(水素水)와 수소수 응용 화장품 제조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딩성신융자담보유한공사 컨소시엄은 한중 FTA 발효에 따른 ‘메이드 인 코리아’ 활용과 한국내 수소수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내수 및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권오봉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한중 FTA 활용 모델을 창출하고 세풍산단 조성을 활성화해 나갈 것”이라며 “입주 기업에 대해 부지 매입부터 공장건립, 가동에 이르기까지 모든 행정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