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가요” …오전 11~12시 고속도로 통행량 절정 전망

[헤럴드경제] 25일 주말 나들이객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갈수록 통행량이 늘고 있는 가운데오전 11~12시께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오전 9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동탄분기점→오산나들목 4㎞,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0.9㎞ 등 총 4.9㎞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의 경우에는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6.9㎞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30㎞ 안팎으로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16.5㎞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동홍천방향 남양주요금소→서종나들목 14.6㎞ 구간,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 산곡분기점→곤지암나들목 16.2㎞ 구간도 교통체증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하루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은 총 454만대로 평소 주말보다 약간 적은 수준이다.

43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고, 41만대가 수도권에 들어올 것으로 예측됐다. 오전 9시 기준으로 14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8만대가 진입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날씨가 맑아 일찍 정체가 시작됐다”면서 “지방방향 정체는 11∼12시 절정을 이룬 후 오후 6∼7시께 해소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방향 정체는 오후 1∼2시 시작돼 6시께 절정에 달하고 밤 8∼9시께 해소될 것으로 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어제 날씨가 그다지 좋지 않아 오늘 나들이에도 영향을 끼친 것 같다”며 “주요 정체구간들만 밀리고 그 외는 원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