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미오, ‘미로’같은 매력으로 빠진다…3번째 미니앨범 컴백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보이그룹 로미오(ROMEO)가 세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24일 오후 강남구 청담동 일지 아트홀에서 지난 23일 발매된 로미오의 세번째 미니앨범 ‘미로(MIRO)’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로미오는 7인조 보이그룹으로 지난 5월 디지털 싱글 ‘악몽’ 선공개 이후 약 한 달만에 새로운 앨범으로 돌아왔다.

[사진=CT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멤버 현경은 “‘미로’는 소년에서 어른으로 넘어갈 때의 감정을 미로에 빗대 표현한 곡”이라며 “미로의 끝이 있으니 희망도 있다는 뜻을 담았다”고 타이틀곡 ‘미로’를 소개했다. 윤성은 “제 입으로 말하기 그렇지만 전체적으로 섹시해진 것 같은 느낌이 난다”고 덧붙였다.

로미오는 이번 앨범에도 적극 참여 했다. 승환은 “윤성이 같은 경우 공동작곡을 했고, 마일로도 타이틀곡에 안무 참여를 했다”며 “승환은 랩메이킹을 해서 좀 더 많은 참여로 더 발전된 모습이 아닐까 한다”고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비쳤다.

뮤직비디오에는 샤이니 민호가 출연했다. 이에 멤버들은 입을 모아 “뮤직비디도에 출연해주신 것도 감사한데 조언도 해주시고 뮤직비디오 모니터도 해주셨다”며 감사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 로미오는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중이다. MBC 뮤직 ‘로미오 프로젝트 in 타이완’을 통해 매주 금요일 7시 안방을 찾고 있다. 멤버들은 “첫 화 때부터 잘생긴 친구들이 망가지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며 “있는 그대로를 다 보여드린게 오히려 우려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로미오는 지난 23일 세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오는 26일 SBS ‘인기가요’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및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음반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