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원리더’는 신동빈 재확인…해임안 부결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그룹에 대한 수사가 한창인 가운데 벌어진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의 대결에서 신동빈 회장이 또 승리했다.

한일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법인인 일본 롯데홀딩스는 2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인 신동빈 회장을 해임하는 안건 등을 부결시켰다.

이들 안건은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탈환하기 위해 신동주 전 부회장이 제안한 것이다.

이로써 신동빈 회장은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외부로 드러난 후 열린 세 차례의 주주총회에서 자신의 의사를 관철하며 그룹 지배력을 확인했다.

한편 지난해 8월 임시 주총에서 신 회장이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 건, ‘법과 원칙에 따르는 경영에 관한 방침’ 건이 신 전 부회장의 반대에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신 전 부회장은 올해 3월 주총에 자신을 이사로 복귀시키는 안건과 신동빈 회장ㆍ다카유키 사장을 해임하는 건을 제안했으나 모두 부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