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주총] 롯데 ‘원리더’ 놓고 형제간 표대결이 시작됐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검찰이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형제간 ‘왕좌’를 놓고 세번째 경영권 대결을 도쿄에서 개시됐다.

한국과 일본 양국에 있는 롯데 계열사 지배구조의 정점인 롯데홀딩스는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 본사에서 25일 오전 9시에 정기 주주총회를 시작했다. 이번 주총에서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앞서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해임하고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롯데홀딩스 사장을 해임하는 안건을 제안했으며 주총에서는 이에 대한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8월 임시 주총에서 신 회장이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 건, ‘법과 원칙에 따르는 경영에 관한 방침’ 건이 신 전 부회장의 반대에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신 전 부회장은 올해 3월 주총에 자신을 이사로 복귀시키는 안건과 신동빈 회장ㆍ다카유키 사장을 해임하는 건을 제안했으나 모두 부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