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뭣이 중헌디?”…JTBC 앵커, 홍상수-김민희 불륜 보도 일침

[헤럴드경제]JTBC 김종혁 앵커가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불륜 보도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지난 23일 방송된 JTBC ‘뉴스현장’에서는 김종혁 앵커가 ‘뭣이 중헌디?’라는 주제를 가지고 클로징 멘트를 전했다.

이날 김 앵커는 “아버지와 딸뻘인 감독과 여배우 불륜, 화제가 될 만하다”며 “언론의 정도라는 게 있는데 매시간 중계하듯 보도하는 게 옳은 걸까”라고 반문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이어 “홍 감독 부인과 김민희 어머니의 문자메시지는 앞뒤 잘라내 편집됐고, 출처도 부정확하다”며 “집까지 찾아가고, 유학 중인 딸을 거론하면 인권침해 수준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앵커는 “경제난, 청년실업, 미세먼지, 법조비리, 부도덕한 재벌, 울부짖는 가습기 피해자들보다 더 시간을 할애해 보도할 가치가 있는 걸까”라며 “도대체 뭐가 중요하냐”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아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현재 해외에 머물며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