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시아투어 10개 도시 14회 전석 매진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시아 투어를 전석 매진시키며 대세 아이돌의 명성을 입증했다.

25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아시아 10개 도시에서 14회에 걸쳐 진행되는 ‘2016 비티에스 라이브 화양연화 온 스테이지 : 에필로그 아시아 투어(BTS LIVE 화양연화(花樣年華) on stage : epilogue Asia Tour)’의 티켓 14만 4000장을 전석 매진시켰다.

 앞서 방탄 소년단은 지난 달 7일과 8일 개최된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콘서트의 티켓도 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됐다. 현장 추가 티켓판매까지 완판을 기록, 총 2만 5000석을 매진시켰다. 이어 6월 9일 대만 타이페이, 18일 마카오에서 열린 공연 역시 티켓 오픈 5초 만에 전석 매진을 달성해 1만 4000여 팬들의 뜨거운 환호성과 함께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후 개최되는 중국과 일본 공연 역시 성황리에 매진 기록을 잇고 있다.

오는 7월 2일 중국 난징, 23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의 첫 중국 콘서트는 오픈과 동시에 마련된 1만 5000 석의 티켓이 전량 매진됐다.

  당초 12~13일 오사카, 16일 나고야, 8월 13~14일 열리기로 한 일본 콘서트는 쏟아지는 티켓 문의에 힘입어 입석과 시야방해석을 오픈하고 15일 나고야 공연을 1회 추가해 역시 총 7만 석을 매진시켰다.

특히 팬클럽 선예매 후 입금 여부에 따라 일반 예매를 진행하는 일본 콘서트의 경우 입금률 98%를 달성하며 일본 내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례를 남기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지난 주 오픈된 태국 방콕, 필리핀 마닐라 공연 역시 티켓 오픈 5분 만에 마련된 2만 석의 티켓을 모두 매진시켜 글로벌 아이돌 그룹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케이콘 2016 뉴욕(KCON 2016 NY)’에 출연한다.

[email protected]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