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긴급 당정, “영향 제한적…성장률ㆍ추경 규모 조정 아직 검토 안해”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새누리당과 정부가 24일 영국 국민투표로 결정된 브렉시트(영국 유럽연합 EU 탈퇴) 후속 긴급 당정 회의를 갖고 “아직 성장률 조정과 추경 규모 확대 검토는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브렉시트가 국내 경제에 당장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판단이다.

이날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조경태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등 당 원내지도부와 소관 상임위 소속 위원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석한 브렉시트 관련 긴급현안 점검회의가 국회에서 열렸다. 

새누리당과 정부는 24일 오전 하반기 경제 정책 관련 당정 간담회(사진)를 가진 데 이어 오후에는 브렉시트 관련 긴급 당정 회의를 가졌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회의 후 이현재 기재위 정조위원장은 언론 브리핑과 질의 응답을 통해 “우리 경제에 직접적인 것(영향)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경제 성장률 조정한다는지 하는 상황까지는 (정부가)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같다”고 밝혔다.

또 오는 28일 발표예정인 정부의 추경 편성 계획에 대해서는 “영국 브렉시트 사태에 대해 우리가 대응 능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고 단기적으로 제한적이기 때문에 이것과 연관돼서 추경을 확대하다든지 안 한다든지 하는 것을 연계해서는 검토 하지 않는 것 같다”고도 했다.

이헌재 의원은 “브렉시트가 발생함으로써 우리 환율이 30원 올라가고(전일대비 29.7원 상승),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3.09% 떨어졌지만 닛케이 지수가 7.92% 빠지는 상황이 발생함으로써 우리 시장에 그렇게 큰 영향은 없다”며 “지난해 우리 나라의 영국수출의존도는 1.4%, EU수출 의존도는 9.1%다, 이런 경제 구조로 봐서 지금 당장 큰 영향은 많지 않다”고 했다.

이 의원은 “다만 우리 경제가 영국과의 무역 금융 수지가 높지 않아서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국제금융 시장 불안으로 인해서 외환이나 금융 확대 가능성은 있다”며 “금융 시장을 보면 원화 약세, 자본 유출 등 단기적인 영향은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우려가 축소될 것 같고 실물 분야에서는 수출 규모가 작아 제한적이지만 중장기적으로 영국 경제 및 EU 상황에 따라 대비해 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현 상황에 대해서 충분한 정책 수단과 의지를 보유하고 있다”며 “특히 재정건전성과 대외건전성으로 정부가 대응책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외환보유고가 4월말 현재 3724억원(5월말 3709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라는 점과 GDP 대비 국가 채무비율도 작년 말 기준 37.9%로 OECD 최고 수준이라는 것을 예로 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