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쇼크] 두바이유도 1달러 하락…경기침체 우려로 45달러대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의 충격으로 두바이유 가격이 1달러 급락해 45달러대로 복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24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1.01달러 하락한 배럴당 45.47달러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9일 48.98달러를 기록한 뒤 상승세가 꺾여 46~47달러 선을 오르내리다가 이날 45달러대까지 밀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도 이날 2.47달러 하락한 배럴당 47.6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 선물은 2.50달러 내린 배럴당 48.41달러로 마감하는 등 주요 유종이 일제히 하락했다.

브렉시트(Brexit)가 현실화하면서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달러화 가치가 크게 오르면서 유가는 일제히 급락했다. 특히 영국의 EU 탈퇴로 국제 금융시장이 패닉(공황)상태에 빠지며 세계경제 부진을 심화시킬 것이란 예상이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브렉시트로 세계경제의 부진이 심화하면 그에 따라 원유를 비롯한 에너지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로 인한 국제유가의 약세는 다시 산유국을 비롯한 신흥국의 경기부진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세계 시장에 연쇄적인 파장을 미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