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투표 이후] 유일호 “정부 대처 수단과 의지 충분…국제공조도 강화”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EU) 탈퇴를 결정한 것이 우리경제에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정부는 이에 대처할 충분한 정책수단과 의지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유 부총리가 이러한 내용의 메시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메시지를 통해 “이번 영국의 ‘브렉시트(Brexit)’ 결정은 글로벌 경제는 물론 우리경제에 있어 상당한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기적으로는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정부는 이에 대처할 충분한 정책수단과 의지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상수지 흑자와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과 재정여력은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설명하고 “정부가 그 동안 상황별 대응계획(컨틴전시 플랜, Contingency Plan)을 충실히 점검해 왔으며 필요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어 “오늘(24일)부터 24시간 범정부 합동 점검 및 대응체계를 가동해 국내외 경제 및 금융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파급 영향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며 “글로벌시장 안정을 위해 G20 및 한중일 등 국제 공조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외환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가용 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해 외환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는 등 시장 불안의 진화에 적극 나섰다. 최 차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브렉시트 결과가 우리 경제에 야기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특히 “주요 통화의 움직임과 외환시장, 외화자금시장, 외국인 자금 유출입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만큼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을 포함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과 실물 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을 즉시 가동해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수시로 열고 필요하면 부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어 종합 대응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날 금융시장은 정부 당국의 적극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브렉시트 쇼크로 패닉(공황) 상태에 빠졌다.

코스피는 전일보다 61.47포인트(3.09%) 급락한 1925.24로 마감, 2012년 5월18일(62.78포인트) 이후 4년여만의 최고 낙폭을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도 32.36포인트(4.76%) 급락한 647.16으로 마감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79.9원으로 전일보다 29.7원 치솟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