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계속되는 글로벌 브렉쇼크…세계 증시 급락

[헤럴드경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이후 유럽은 물론 지구 반대편 주식시장이 폭락하는 등 요동을 쳤다. 불안한 투자심리는 증시를 벗어나 엔화와 금 등 안전자산으로 몰렸다.국제신용평가사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의 행보를 우려하며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미국 뉴욕증시는 24일(현지시간) 일제히 3∼4%의 급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3.39% 떨어진 17,399.86으로 마감됐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3.60% 내린 2,037.30, 나스닥 종합지수는 4.12% 하락한 4,707.98로 마쳤다.

다우지수와 S&P 지수가 이처럼 떨어진 것은 지난해 8월 중국발 금융시장 요동이찾아온 이래 약 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직격탄을 맞았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는 전날보다 무려 8.04% 폭락한 4,106.73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 지수는 6.82% 떨어진 9,557.16,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는 8.62% 떨어진 2,776.09로 마감했다.

브렉시트 진앙지인 영국의 경우 ‘셀 브리튼’(영국 증시 이탈) 현상으로 주가가 폭락하다가 가까스로 낙폭을 줄였다.

FTSE 250지수는 장 초반 11.4%까지 추락해 사상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고, FTSE100 지수도 9% 가까이 빠지다가 마감 시점에는 3.15% 떨어진 6,138.69로 마무리했다.

안전자산인 금으로 자금이 몰리면서 금값은 4.4% 상승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24일 현물 금 가격은 온스당 1천316.75달러에 거래되고있다.

반면에 국제유가는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 가격은 전날보다 4.93% 떨어진 배럴당 47.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 브렌트유 8월 인도분 가격도 전날보다 4.91% 내린 배럴당 48.41달러를 보였다.

국제유가는 전날까지만 하더라도 세계 경제에 대한 낙관 속에 배럴당 50달러를 넘겼지만,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서 급락세로 돌아섰다.

한편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브렉시트가 영국 경제 전망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은 기존의 ‘Aa1’을 그대로 유지했다.

무디스는 “앞으로 수년간 영국은 EU와 교역관계를 재협상해야 하는데 이 과정이불확실성을 높이고 신뢰도를 낮추며 지출과 투자를 줄인다”고 설명했다.

또 “장기적으로 영국이 EU나 다른 국가와의 교역 협상에서 유리한 내용을 지켜내지 못한다면 영국의 성장 전망은 현재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