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 의사 밝힌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을 사랑한다. 국가의 성공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사활을 걸었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오는 10월 사임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그는 24일 성명에서 “영국은 EU 안에서 더 강하고, 안전하며 더 잘 살 수 있다고 믿었다. 그리고 이 국민투표가 그것에 관한 일임을 명확히 했다”면서 “그러나 영국인들은 다른 길을 가는 다른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EU 탈퇴를 향한 과정에는 자신이 아닌 다른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배가 앞으로 몇 주간 계속 항해할 수 있도록 총리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면서도 “영국에는 새로운 리더십이 요구된다.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나라를 조종해 나갈 선장으로서 나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EU와의 협상은 새로운 총리가 이끌어야 한다. 새 총리가 리스본조약 제 50조, EU 탈퇴 절차와 관련된 법적 절차에 관한 결정을 내릴 것이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성명을 통해 무거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결코 가볍게 내린 결정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안정기를 갖고 새로운 리더십을 받아들이는 것이 국익에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나라를 사랑하며 이 나라를 위해 봉사해 왔다는 점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이 위대한 국가가 성공을 향해 나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