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94% “사는 게 힘들어 이민 꿈꿔봤다”…선호 국가 1위 ‘스위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성인남녀 대부분이 이민을 꿈꿔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포탈 알바몬과 함께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성인남녀 2662명을 대상으로 ‘다른 나라에서 살아보고 싶나요?’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4.4%가 ‘이민을 꿈꿔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의 대답은 대부분은 추상적이었다. 이민을 꿈꿔봤다고 답한 응답자의 78.2%는 ‘희망 삼아, 꿈꾸듯이 한 번씩 생각해 봤다’고 답했다. ‘이민박람회, 이민자 커뮤니티를 살펴보는 등 정보를 살펴보며 고민해봤다(11.4%)’, ‘해외취업 정보 검색, 이민절차를 알아보는 등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8.2%)’,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놨다(2.2%)’ 등 구체적으로 이민을 고려해봤다는 응답은 많지 않았다.


응답자들은 이민을 꿈꿔 본 이유로 ‘사는 게 너무 팍팍하고 고돼서(57.0%,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뒤 이어 ‘삶의 균형을 찾고 싶어서(37.8%)’, ‘편안하고 안정된 노후를 위해(29.5%)’, ‘더 좋은 직장, 취업기회가 해외에 많을 것 같아서(29.3%)’, ‘삶의 대전환이 필요해서(28.0%)’, ‘어학, 공부, 자아계발을 위해(21.5%)’, ‘자녀 교육, 군 문제 해결 등 자녀의 미래와 진로를 위해(20.0%)’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응답자들이 가장 이민을 희망하는 국가는 ‘스위스(28.4%, 복수응답)’였으며 뒤 이어 ‘호주(26.7%)’, ‘캐나다(26.1%)’, ‘미국(19.3%)’, ‘네덜란드(18.8%)’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8.7%는 ‘어느 나라든 한국만 아니면 좋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