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시도’ 김성민, 혈전 제거 수술 후 회복실로 옮겨져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자살을 기도한 배우 김성민이 수술 후 회복실로 옮겨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김성민은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서울 강남 성모 병원에서 후두부에 생긴 혈전 제거 수술을 받은 뒤 회복실로 옮겼다.

병원 관계자는 수술은 잘 마쳤으나 경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민은 이날 새벽 부인과 다툰 뒤 화장실 샤워기 거치대에 넥타이를 매고 목을 매 자살 시도를 했다. 오전 1시 55분께 김성민이 걱정된다는 아내의 요청에 따라 집을 찾아간 경찰에 의해 발견돼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김성민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았으나 또 다시 필로폰을 투약해 구속 기소됐다. 징역 10개월을 산 뒤 올해 1월 출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