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현재 남편 모두 함께 산다” 이런 일이…

[헤럴드경제]전 남편과 현 남편이 한집에 모여 사는 중국 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최근 중국 HSA 뉴스는 산시 성에 사는 ‘시에 시핑’이라는 여성의 삶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보도에 따르면 시에 시핑의 첫 남편인 수 시엔은 2002년, 광산에서 일하던 도중 사고를 당해 반신불수의 몸이 됐다.

하지만 시에는 남편을 떠나지 않고 수년동안 그를 돌보았다. 둘 사이에는 두 자녀도 있었다.

수 시엔은 그런 아내가 안타까워 자신을 떠나길 바랬다.


결국 수 시엔의 설득에 못이긴 시에는 2009년 남편과 합의 이혼했으며 이후 남편 친구인 리우 종쿠이와 재혼했다.

그러나 수 시엔을 두고 떠날수 없었던 시에는 결국 한 집에서 함께 살기로 결정했다.

2012년에는 시에가 리우와의 사이에서 아들을 낳게 됐고, 아이 셋을 포함해 모두 여섯 명이 한 집에 모여 사는 기묘한 공동체가 형성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