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브렉시트 결정한 영국 국민 선택 존중…불평등구조가 원인”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정의당이 브렉시트와 관련, “세계에 미치는 파장을 떠나 영국 국민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영국의 사회경제적 환경 악화가 브렉시트의 원인이며 우리 사회의 불평등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영국 국민이 결국 유럽연합을 떠나는 걸 선택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는 유럽뿐 아니라 세계 경제 및 국제정치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세계 금융위기로 번질 가능성도 점쳐진다”고 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세계 금융시장의 변동에 경각심을 갖고 통화와 금융정책에 더 신중하고 자세히 정책 판단을 해야 한다”며 “한국형 양적완화, 구조조정에 대한 국책은행의 꼼수 지원 등 무리한 정책으로 또 다른 경제실패를 야기해선 안 된다”고도 했다.

한 대변인은 “무엇보다 영국의 사회경제적 환경 악화가 브렉시트의 직접적 원인”이라며 “정부는 사회경제적 불평등이 경제위기의 본질이란 걸 깨닫고 우리 사회와 불평등 구조를 되돌아보는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