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8회 칸영화제 개막작 ‘말로니의 두 번째 이야기’ 7월 개봉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지난해 열린 제68회 칸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선정돼 성장에 관한 깊은 질문을 던지며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영화 ‘말로니의 두 번째 이야기’가 오는 7월14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세상이 버린 소년 말로니의 새로운 인생을 향한 두 번째 기회를 그린 영화 ‘말로니의 두 번째 이야기’는 역사상 최초 여성 감독 작품으로 칸 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되며 전세계의 이목을 모은 화제작이다. 영화제 당시 성장기의 분노와 혼란스러움, 이에 대처하는 사회의 시스템과 어른들이 가져야 할 믿음에 대한 날카로운 성찰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영화 ‘말로니의 두 번째 이야기’는 ‘놓쳐서는 안 되는 영화’(The upcoming)라는 극찬과 함께 ‘쉘부르의 우산’ 등의 작품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까뜨린느 드뇌브를 비롯 신예 로드 파라도의 연기까지, 배우진의 연기 앙상블에 대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신인 배우 로드 파라도의 신들린 주연급 연기”(Hollywood Reporter), “로드 파라도는 신인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말로니 역에 완벽히 빠져들었다”(What Culture) 등 외신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던 말로니 역의 로드 파라도는 프랑스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와 루미에르 어워즈에서 각각 신인 연기자상을 받으며 단숨에 평범한 고등학생에서 프랑스 영화계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7월 14일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주인공 말로니의 어딘가를 응시하는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끈다. 거친 10대를 지나는 고뇌와 반항기를 엿볼 수 있는 것. 또한 ‘그 누구도 아닌 널 위한 거야’라는 그를 향한 끊임없는 믿음을 보여주는 카피와 함께 ‘마지막 기회 그리고 새로운 시작’이라는 문구는 세상에 대한 힘겨운 싸움을 해나가는 말로니가 과연 어떻게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