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무지하고 매너 없는 후배가 최악”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직장인들이 가장 최악으로 꼽는 후배 유형은 무지하고 매너가 없는 후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지난 년 14일부터 22일까지 후배 직원이 있는 직장인 1382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최악의 후배 유형’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무지하고 매너 없는 유형(26%)’을 최악의 후배로 꼽았으며 뒤 이어 상사에게만 잘 하는 ‘아부형(14.5%)’, 일을 가르쳐도 이해를 잘 못 하는 ‘백치형(10.9%)’, 능력도 없으면서 말만 앞서는 ‘허세형(10.3%)’, 지시대로 안하고 자기 멋대로 처리하는 ‘나잘난형(9.7%)’, 시키는 것 외엔 결정이나 판단도 못하는 ‘결정장애형(9.1%)’, 잦은 지각 및 딴짓을 일삼는 ‘태도불량형(8.3%)’, 낙하산으로 들어와 위아래가 없는 ‘금수저형(3.2%)’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38.2%는 평소 후배 때문에 스트레스를 자주 받는 편인 것으로 드러났다. 후배와 갈등을 겪는 부분은 ‘업무 처리 방식(23.1%)’보다 ‘조직생활 태도(30.5%)’에서 더 많았다. 또, 스트레스를 주는 후배의 성별은 절반 이상(54.2%)이 ‘동성이 더 많다’라고 답해, ‘이성이 더 많다’(26.7%)는 응답 비율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최악의 후배를 만날 때 어떻게 대응하는지 묻자 응답자들은 ‘직접 주의를 준다(6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잘 해주면서 속으로 싫어한다(21.3%)’, ‘사수 등 윗선배에게 지적한다(12%)’, ‘해당부서 팀장에게 알린다(7.6%)’, ‘신경쓰지 않고 무시한다(5.4%)’, ‘인사팀 등 조치 가능한 부서에 알린다(4%)’, ‘대놓고 괴롭히거나 못살게 군다(3.9%)’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후배로부터 듣고 싶지 않은 말로 ‘이거 제 일 아닌데요(31.2%)’를 가장 많아 꼽았고 ‘잘 모르겠는데요(19.4%)’, ‘꼭 해야 되나요?(18.5%)’, ‘저도 지금 바쁜데요(16.4%)’, ‘그건 아닌 것 같은데요(9.7%)’, ‘세대차이 나요(1.4%)’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가장 함께 일하고 싶은 후배 유형으로는 ‘예의가 바르고 착한 성품을 가진 유형(30.2%)’이 1순위로 꼽혔고 ‘어려운 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근성 있는 유형(19.4%)’, ‘긍정적 사고방식을 가진 유형(15%)’, ‘궂은일은 도맡아 하는 협동심 있는 유형(14.8%)’,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친화력 있는 유형(10.2%)’ 등도 선호되는 후배 유형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