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에 누워 스마트폰 했더니…“앗 눈이 안보여”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최근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하던 여성들이 일시적인 시각 장애를 호소하는 현상이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과학매체 라이브사이언스는 뉴잉글랜드 의학 학술지(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린 스마트폰으로 인한 시각 장애 현상에 대해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 거주하는 22살 여성 A씨는 최근 밤 시간대에 한쪽 눈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현상을 자주 겪었다.

그는 일주일에도 서너번 씩 한쪽 눈이 제대로 보이지 않고 시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현상을 호소했다.


또 다른 사례자는 40살 여성 B씨. 그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침대에서 스마트폰을 하던 도중 A씨와 비슷한 증상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기하게도 양쪽 눈 중 한쪽 눈만 급격히 시력이 저하되는 현상을 겪었다. 이들의 눈은 사물의 형체만 간신히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그 다음날이 되면 저하됐던 시력은 원래 시력으로 돌아왔다. 검사 결과 이들의 눈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았다.

위 두 가지 사례에서 의사는 한가지 공통점을 발견했다. 두 여성 모두 일시적 시력 저하 현상을 겪기 전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한 것.

의사들은 이들이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할 때 무의식적으로 한쪽 눈만 사용해 스마트폰을 응시하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가설을 세웠다.

그들이 한쪽 눈만 사용해 스마트폰을 응시할 때 사용하지 않는 다른 쪽 눈은 베개에 가려져 빛이 없는 환경에 적응하는 반면 스마트폰을 응시하던 눈은 스마트폰 빛에 익숙해져 이 같은 시력 차이가 발생한다는 것.

연구진은 앞으로도 이 같은 현상을 호소하는 환자가 종종 발생할 것으로 보고 환자들에게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