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시장운영 비상대책반 가동 “시장 교란 면밀 주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거래소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공포에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폭락하자 한국거래소는 시장운영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최경수 이사장 주재로 거래소 통합관제실에서 비상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금융시장 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거래소는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이 심화하고 코스피가 장중 1,900선이 무너지는 등시장 불안이 확산함에 따라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기로 했다.

비상대책반에는 최 이사장과 각 본부장과 본부장보,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해 국내외 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필요한 시장조치를 결정하게 된다. 아울러 국내외 증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정부 당국과 긴밀한 협의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시장 불안 상황을 이용해 불건전거래 세력이 시장에 개입하는지도 면밀히 주시하겠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후 브렉시트 투표 개표가 중반을 넘어서며 탈퇴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집계되자 코스피는 급격히 하락하며 장중 한때 1,900선을 내줬다.

코스닥은 장중 7%대로 폭락해 프로그램 매매호가가 일시 정지되는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