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600억 규모 항로 운영권 ㈜한진에 매각

[헤럴드경제]한진해운이 600억원 규모의 항로 운영권을 ㈜한진에 매각하기로 하는 등 추가 자구 노력에 나섰다.

㈜한진은 한진그룹에서 육상운송을 담당하는 자회사다. 채권단이 추가 지원 불가 방침을 밝힌 가운데, 사실상 한진그룹 차원에서 한진해운에 자금을 지원하는 셈이다.

한진해운은 24일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 역내 일부 노선의 영업권을 621억원에 ㈜한진에 양도하기로 의결했다. 양도 대상은 한-중, 한-일 근해 구간 4개 노선과 동남아 4개 노선 등 총 8개 노선에 대한 영업권이다.

양도 목적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유동성 확보 차원이며, 구체적인 계약 사항은 향후 실사와 협의를 거쳐 논의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헤럴드경제=DB]

한진해운은 지난 4월 말 채권단에 4천112억원 규모의 추가 자구계획안을 제출한 이후 상표권과 벌크선, 에이치라인(H-Line) 지분, 중국 자회사 지분, 런던사옥 등 자산 매각 등을 통해 1천744억원을 확보했으며 기존 자구안 외에 도쿄 사옥 일부 매각 등으로 확보한 83억원과 이번 아시아역내 영업권 양도를 통해 얻게 되는 621억원을 포함해 총 704억원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한진해운 관계자는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번결정을 내렸다”며 “앞으로도 보유 자산 유동화 추진을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재무 구조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