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북한 미사일발사로 ‘대화제의는 기만’ 스스로 입증”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2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대화 제의가 얼마나 기만적인지를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6주년 6.25 전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전쟁의 포성이 멎은 지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까지도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있는 분단국가로서 우리의 안보 상황은 불안정하다”면서 이렇게 지적했다.

총리는 “정부는 굳건한 안보 태세와 국제적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 위협에 대응해 한반도 평화를 반드시 수호해 나가겠다”며 “유엔의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와 함께 세계 주요 국가들이 북한의 핵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정부는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 우리의 조국을 반드시 지켜내겠다”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길로 나오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호국영웅들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기 위한 추모 사업을 통해 참된 애국의 의미를 널리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며 “산하에 잠들어 있는 무명의 호국용사 유해 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6.25 전쟁에 참전했지만 제대로 예우받지 못하고 있는 미등록 국가유공자들의 공적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뜻을 영원히 기리며 참전국과의 우호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따.

황 총리는 또 “우리는 남북분단을 극복하고 평화통일을 실현해 한반도 전역에 자유와 평화와 번영의 꽃을 피워야 한다”며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이 되는 대통합을 실현해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