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캐머런 영국 총리 사퇴…10월 새총리에게 자리 넘겨줄 예정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결과 발표 이후 총리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캐머런 총리는 24일(현지시간) 영국 다우닝10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캐머런 총리는 브렉시트 이후 불안에 떠는 영국 국민 및 전세계 투자자들을 향해 “영국 경제의 펀더멘털은 튼튼하다”며 “영국에 사는 외국인들의 삶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캐머런 총리는 “영국에는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향후 3개월간 총리직을 수행한뒤 10월에 신임 총리에게 자리를 넘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BBC방송 캡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