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 잇달아

[헤럴드경제]25일 서울 도심에서 노동, 농민 등 시민사회단체의 대규모 집회가 이어진다.

24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5일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1만5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연다.

집회 후 서울광장→을지로3가→종로3가→종로1가→모전교까지 거리행진을 할 예정이다.

‘농민의 길’도 같은시간 마로니에공원 앞에서 전국농민대회를 진행한다. 참여인원은 5000명(주최측)으로 추산된다. 농민의 길은 마로니에 공원→종로5가→종로3가까지 거리행진을 한 뒤 민주노총과 합류해 모전교까지 행진을 이어간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범국민대회, 범국민문화제를 각각 진행한다.

4·16연대는 오후 8시부터 광화문광장 북측→경복궁역→청운동사무소→경복궁역→광화문역 2.8㎞ 구간을 2개차로 행진할 예정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경찰은 노동자대회와 문화제 등이 불법집회로 변질시 엄정대처할 방침이다.

특히 집회가 불법으로 변질되고 신고되지 않은 방향으로 불법행진을 시도하거나 장시간 도로에 연좌, 교통소통을 방해하는 등 시민불편을 초래할 경우 해산 경고 등 절차를 거쳐 현장 검거에 나설 계획이다.

경찰은 또 4·16연대의 청와대 방면 행진에 대해 금지통고를 내렸다. 청와대 방면 행진은 도심 주요 도로 교통을 방해할우려가 크다는 이유 때문이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12조에는 경찰이 주요 도시내 주요 도로에서 열리는 집회·시위가 해당 도로와 주변 도로에서 심각한 교통 불편을 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있다고 돼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열리는 노동자대회 등으로 인한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불법행진 시도, 도로점거, 교통방해 등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