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아기몸에 타투 ‘철없는 아빠’

[헤럴드경제]자신의 생후 9개월 된 아이의 몸에 타투를 새기고 SNS에 자랑한 철없는 아버지가 비난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최근 “태어난지 9개월 된 아들의 몸에 새의 다양한 모습을 타투로 새겨넣은 남성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해당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예전엔 아이를 벗겨놔도 밋밋한 모습이었지만 이제는 상당히 의미있어 보인다”는 글을 달았다.

결국 이 게시물을 본 일부 네티즌들의 신고로 인해 이 남성은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어이없는 아버지는 “아들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없었다”면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