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균열시킨 영국, 스스로도 균열시키나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영국이 브렉시트를 선택해 EU 균열의 신호탄을 쐈지만, 스코틀랜드ㆍ북아일랜드 등은 브렉시트에 반대해 영연방 자체도 균열로 치달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브렉시트 진영은 국민투표 개표일인 24일을 ‘영국 독립기념일’이라며 추어올렸지만, 오히려 스코틀랜드ㆍ북아일랜드의 독립 추진 가능성을 높인 것이다.

24일 브렉시트 국민투표의 지역별 개표 결과를 보면 스코틀랜드(잔류 62%-탈퇴 38%), 북아일랜드(55.7%-44.3%)에서는 잔류가 우세한 반면 잉글랜드(46.8%-53.2%)와 웨일스(48.3%-51.7%)에서는 탈퇴 의견이 앞섰다. 영국은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등 4개 지역으로 구성된 연방국인데, 지역별 표심이 이처럼 천차만별인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는 각 지역이 연방으로부터 독립하려는 움직임을 부추길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스코틀랜드는 1707년 영국에 통합된 후 300여년간 끊임없이 독립을 열망해 온 바 있어 가장 가능성이 높다. 스코틀랜드는 이미 2014년 9월 독립 주민투표를 치른 바 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자치권 확대를 약속해 가까스로 반대 55%, 찬성 45%로 독립을 막기는 했지만 언제든 독립 움직임이 다시 일 수 있다.

실제 스코틀랜드 의회 제1당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은 지난달 “2014년 상황에서 중대한 변화, 예컨대 우리의 의지와 반대로 EU에서 떠나게 된다면 스코틀랜드 의회는 제2의 독립 주민투표를 실시할 권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개표 직후에도 “스코틀랜드 시민들이 EU의 일부로 남기를 원하는 미래를 그려왔다는 점을 이번 투표가 확실히 말해줬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의 독립이 현실화하면 북아일랜드나 웨일스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또 다른 독립운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 북아일랜드의 제3당인 신페인(Sinn Fein)당은 브렉시트 투표 결과로 EU를 떠나게 된 것에 대해, 북아일랜드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의 통합을 묻는 주민투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아일랜드는 EU로부터 상당한 보조금을 비롯한 각종 경제적 혜택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