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객 몰린 고속도로, 서울방향 오후 5~6시 절정, 9시 해소될 듯

[헤럴드경제]주말 나들이 객이 몰리면서 고속도로가 하루종일 북새통을 빚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차량이 오후 5~6시께 절정에 달하고 오후 9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 3시 기준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방향 정체는 극심하지 않지만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경부선 입구→반포나들목, 천안휴게소→청주나들목, 양재나들목→만남의광장휴게소 등 총 21.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군자분기점→군자요금소, 안산분기점→동군포나들목 11.1㎞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30㎞ 안팎으로 서행하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동홍천방향 남양주요금소→서종나들목 14.6㎞ 구간도 교통체증이 나타나고 있다.

수도권으로 돌아오는 방향에서도 점차 정체가 심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기흥동탄나들목→수원신갈나들목, 달래내고개→경부선종점 14.9㎞에서 교통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3.5㎞와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군자분기점→서창분기점 7.1㎞에서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날 하루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은 총 454만대로 평소 주말보다 약간 적은 수준이다.

43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고, 41만대가 수도권에 들어올 것으로 예측됐다. 오후 3시 기준으로 27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21만대가 진입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방방향 정체는 현재 절정을 지나 오후 6∼7시께 해소될 것”이라며 “서울방향 정체는 점점 심해져 오후 5∼6시께 절정에 달하고 밤 8∼9시께해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어제 날씨가 그다지 좋지 않아 오늘 나들이에도 영향을 끼친 것 같다”며 “주요 정체구간들만 밀리고, 그 외에서는 원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