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AIIB 연차총회 제주서…브렉시트 대처 공조”…유일호 부총리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내년도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가 우리나라 제주에서 열린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1차 AIIB 연차총회에 참석, 내년도 연차총회의 한국 제주 유치를 확정짓는 한편, 향후 AIIB의 운영방향과 한-AIIB간 공조ㆍ협력 방안을 제시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유 부총리는 또 총회에 참석한 AIIB 회원국들에게 브렉시트로 인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회원국들간의 공조 노력과 AIIB의 적극적 역할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장가오리 중국 국무원 부총리, 러우 지웨이 중국 재무장관과의 면담에서 브렉시트로 발생한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한ㆍ중간 경제ㆍ금융 협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내년도 AIIB 2차 연차총회는 6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제주에서 열린다. 한국은 앞으로 1년간 AIIB 총회 및 거버너 회의 의장국으로 AIIB를 통한 아시아 역내 인프라 개발과 경제성장 논의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5월 2018년 AfDB(아프리카개발은행) 연차총회 의장국 수임을 확정한 이후, 올해 출범한 AIIB의 의장국도 연이어 수임하게 됐다. 이는 한국의 강화된 위상과 국제사회를 위한 기여가 높은 평가를 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AIIB 총회 유치를 계기로 AIIB내 역할 및 발언권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우리기업의 아시아 인프라 시장 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총회 기간중 개최되는 세미나 등 부대행사를 통해 우리 기업 및 금융기관들과 AIIB 등 국제기구, 중국과인도 등 아시아 주요국 간 네트워크가 강화되고 우리기업의 아시아 인프라 투자사업 참여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 부총리는 이번 총회에서 브렉시트로 인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AIIB 57개 회원국이 공동의 노력을 전개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AIIB도 이를 위한 적극적 역할 수행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