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특권 백화점’ 서영교 의원 감찰 실시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무감사원이 ‘가족채용’, ‘논문표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 의원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서 의원에 대한 의혹이 당의 ‘민생’ 이미지에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이다.

더민주 당무감사원은 지난 25일 오후 4시 전원 회의를 통해 서 의원과 관련된 의혹들을 놓고 심의한 결과, 당헌ㆍ당구에 따라서 의원에 대한 ‘감찰’ 실시를 의결했다.


당무감사원이 조기에 감찰을 시행한 배경을 놓고 김조원 당무감사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이 사실일 경우 이는 균등한 기회와 공정성을 추구하는 당의 가치와 강령에 어긋나고, 당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할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당무감사원은 먼저 서 의원을 불러 각종 의혹에 대해 소명하는 과정을 밟고서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고 구체적인 처분을 결정할 계획이다. 또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형사 고발, 징계ㆍ문책 요구, 시정 요구, 개선 요구 등을 할 수 있다. 징계 요구 결정 시에는 당 윤리심판원으로 사건이 이송돼 여기서 최종 징계 수위가 결정될 전망이다.

서 의원은 초선 의원인 19대 국회 당시 가족을 보좌진으로 채용하고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등록한 사실이 드러났고, 최근 논문 표질 시비에 휩싸였다.

당무감사원은 추후 서영교 의원이 딸ㆍ동생ㆍ오빠 등 친ㆍ인척을 보좌진 등에 임용한 것의 적절성, 딸의 인턴 경력이 로스쿨 입학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와 보좌진의 후원금 납입의 적절성 등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하게 감찰을 시행할 계획이다.

essentia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