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헉’ 앙상한 각선미 근황 “먹어도 살 안 쪄”

[헤럴드경제]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 리지(23)의 앙상한 몸매가 눈길을 끌고 있다.

리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먹어도 살이 안 찌는데 어떡합니까?”라고 코멘트를 남기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 리지는 ‘꽃받침’ 포즈를 취한 채 러블리한 청순 미모를 뽐내고 있다.

하지만 리지의 한줌에 잡힐 듯 마른 각선미는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이외에도 리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볼살 실종으로 확 달라진 ‘V라인’ 외모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리지는 현재 KBS2 ‘동네스타 전국방송 내보내기’에서 이수근과 함께 진행을 맡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