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랙시트 후폭풍] 김성식 “공매도 일시제한 필요”

[헤럴드경제]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파장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코스피가 과잉하락 등 이상 징후를 보일경우를 대비 공매도를 일시적 제한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 당은 26일 김성식 정책위의장이 위원장을 맡고 국회 기획재정위와 정무위 등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는 ‘브렉시트 점검TF(태스크포스)’를 설치키로 했다.


김 의장은 TF 차원에서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정부 측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만에하나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실물경제로의 전이 위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로 유입된 해외 자금이 대규모로 이탈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면서 “위기상황에 대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미리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주가가 과잉 하락하는 등 이상 징후가 있을 경우에 대비해 공매도의 일시적 제한을 포함한 관련 정책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국민의당은 조선·해운산업 등의 구조조정이 원할히 진행되고 민생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구조조정 맞춤형 추경’ 편성을 제시했다”면서 “브렉시트 등 국제적 위기요인으로 인한 경기 하방 압력이 구조조정과 맞물려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