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마약퇴치의 날 ①] 한번의 호기심이 평생을 망친다…‘신종마약’ 경계령

-환각ㆍ중독효과 심각한 ‘디자이너 드럭’ 조심

-한차례 복용에도 생명 위협…호기심 “안돼요”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유능한 약리학자로 미국 마약단속국(DEA)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알렉산더 셜긴(Alexander Shulgin). 약물을 통한 초현실적 경험은 종교적 제례 등을 고대부터 인류와 함께 한 삶의 일부라는 논리를 폈다.

1980년대 노후를 맞은 셜긴은 한적한 시골에 연구소를 차렸다. 같은 약리학자인 아내와 함께 기존 마약의 화학 구조를 의도적으로 변형시켰다. 수백종의 환각제 새로 개발했다. 환각 및 중독 효과를 증대시킨 이른바 신종마약 ‘디자이너 드럭(Designer drug)’의 출현이다.

세계 마약퇴치의 날(26일)을 맞아 신종 마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26일은 세계 마약퇴치의 날이다. 셜긴이 만들어낸 디자이너 드럭 중 대표작 ‘엑스터시’를 포함해 신종마약에 대한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신종마약은 양귀비 등에서 추출한 기존 마약과 달리, 화학 결합을 통해 보다 자극적인 약효를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단 한 차례의 복용으로도 뇌에 영구적인 손상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절대 피할 것을 당부한다.

클럽에서 유통되는 엑스터시는 일시적으로 기분을 들뜨면서 몸이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타인에 대한 친밀도가 증가하는 효과를 보인다. 클럽에서 처음 만난 이성과 신체접촉을 가능하게 하면서 유행을 탔다.

문제는 엑스터시가 환각작용 뿐 아니라, 대뇌의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대사 체계에 치명적이고도 지속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기억력과 학습능력, 실행기능과 같은 인지기능의 저하와 정서장애 등이 유발된다.

단 한차례의 엑스터시 투약만으로도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계 질환이 보고된 사례가 있을 정도다. 

세계 마약퇴치의 날(26일)을 맞아 신종 마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기존의 벤조디아제핀계 수면제에 비해 중독성이 없어 안전한 것으로 알려진 ‘졸피뎀’도 신종마약으로 분류된다. 졸피뎀은 의사에게 처방을 받아 복용 가능하다.

문제는 비교적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졸피뎀이 복용 후 잠이 들때 가지 행동을 기억하지 못하는 ‘전향성 기억상실’을 유발한다는 점이다. 충동적인 자살 시도를 비롯해 이상행동을 하는 경우가 보고되고 있다.

또 성범죄에 악용되기도 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약물 관련 성범죄 148건을 분석한 결과 31건이 졸피뎀 관련이었다.

실제로 40대 카페업주 A씨는 여종업원에게 졸피뎀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성폭행 하는 등 무려 16명에게 41차례나 유사한 수법을 반복해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마약 전문 변호사는 “조직폭력배 등 특정 계층만 접근 가능한 것 같았던 마약에 대한 통념과 달리 이러한 신종마약은 이미 일상 생활에 가까이 왔다”며 “단 한차례의 호기심에도 사망에 이른 경우가 있는 만큼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