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콰레스마 결승골’ 포르투갈, 크로아티아 꺾고 8강 진출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포르투갈이 크로아티아와 연장 접전 끝에 힘겨운 승리를 거두고 유로 2016 8강에 진출했다. 첫 본선 진출국 웨일스도 행운의 상대 자책골로 8강에 합류했다.

포르투갈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랑스 스타드 볼라르트 들렐리스에서 끝난 크로아티아와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12분에 터진 히카르두 콰레스마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전·후반 90분간 득점없이 비긴 양팀은 연장전에 돌입해서도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120분 동안 유효슈팅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고 포르투갈은 단 2개에 그쳤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이 중 하나를 천금 결승골로 연결했다.

연장 후반 12분. 나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 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패스했고, 호날두는 오른발 강슛을 날렸다. 크로아티아 골키퍼의 손을 맞고 나온 공은 문전으로 쇄도하던 콰레스마에 걸렸다. 콰레스마는 헤딩슛으로 재차 골문을 두드렸고 긴 승부를 승리로 마감했다. 포르투갈은 7월 1일 폴란드와 4강 진출 티켓을 놓고 싸운다.

본선 첫 진출국 웨일스도 8강 티켓을 따냈다. 웨일스는 북아일랜드와 16강전서 후반 30분 상대팀 자책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승부는 후반 30분에 갈렸다. 웨일스 에런 램지가 왼쪽 측면을 파고든 가레스 베일에게 패스했고, 베일은 강하게 논스톱 낮은 크로스를 날렸다. 베일의 패스는 골문 앞에 있던 북아일랜드의 베테랑 수비수 개러스 맥컬리의 오른발을 맞고 들어갔다.

웨일스는 헝가리-벨기에전(27일)의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