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포르투갈 콰레스마 “승리는 호날두 덕”

[헤럴드경제] “호날두는 예상치 못한곳에서 튀어나와 공격을 이끈다. 그의 노력과 헌신은 충분히 배울만 하다”

포르투갈의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8강을 이끈 주인공 히카르두 콰레스마가 승리의 공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돌렸다.

콰레스마는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랑스 스타드 볼라르트 들렐리스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12분에 결승 골을 터뜨리며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그는 상대 골키퍼가 쳐낸 호날두의 슈팅을 헤딩으로 마무리하면서 1:0 승리를 이끌었다. 호날두의 도움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시한 것이다. 

크로아티아와 포르투갈의 유로2016 16강전에서 맞붙었다. 경기는 포르투갈의 1-0 승리로 끝났다. 사진은 크로아티아의 이반 페리식이 슛을 날리는 모습. [사진=게티이미지]

이날 양 팀은 매우 소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전·후반 90분을 결정적인 슈팅 없이 0:0으로 마쳤다.

연장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연장 후반 11분까지 포르투갈이 기록한 유효슈팅은 단 한 개였다.

콰레스마는 “양 팀 모두 공격이 소극적이었다. 매우 중요한 경기였기 때문에 대다수 선수가 스트레스를 안고 뛰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가 아낌없이 싸웠다”라며 “충분히 승리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콰레스마는 포르투갈의 선전을 자신했다.

그는 “이제부터 중요한 건 휴식과 회복”이라며 “우리는 결승까지 진출해야 하기때문에 몸 관리를 특히 더 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포르투갈은 슈팅 5개, 유효슈팅 2개, 점유율 41%에 그쳤다.

크로아티아는 17개 슈팅을 기록하면서 점유율 59%로 경기를 주도했는데, 정작 골을 넣지 못해 고개를 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