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트레이더스, 총 34억 규모 ‘푸드페스티벌’ 연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이마트의 열린 창고형 매장인 트레이더스가 다음달 24일까지 전 지점에서 인기 신선ㆍ가공식품을 10~20% 가량 할인해 판매하는 34억원 규모의‘푸드페스티벌’ 쿠폰 행사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트레이더스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해 매년 3ㆍ7ㆍ10월 벌이는 쿠폰 이벤트다. 한 주 단위로 계절과일ㆍ정육ㆍ맥주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을 아울러 각각 5개 품목씩 총 10개 품목을 선정해 1000~1만원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차 기간인 다음달 3일까지 쿠폰을 통해 쇠고기와 하우스 수박, CJ 비비고 한식 왕교자 등을 싸게 살 수 있다.

신선식품의 경우 호주산 척아이롤(2㎏이상/팩)이 5000원(할인가 2만6600원 내외), 하우스 수박(통)이 2500원(할인가 1만480원/1만5980원), 노르웨이 생연어(횟감용/팩)가 3000원(할인가 2만1000원 내외), 이판란(卵)(60구)이 1500원(할인가 4980원), 미국산 볶음아몬드(1㎏/봉)가 4000원(할인가 1만5980원) 등으로 할인이 적용된다.

가공식품은 CJ비비고 한식 왕교자(1.155㎏/봉)가 2000원(할인가 6980원), 복음자리 딸기잼(1.3㎏)이 2000원(할인가 7280원), 맥스봉 치즈(805g)가 2000원(할인가 7480원), 포카리스웨트(340㎖*24캔)가 2000원(할인가 1만480원), 호가든(500㎖*8캔)이 2000원(2만980원) 할인 적용된다.

다음달 3일 이후에도 1주일 단위로 다양한 제품을 할인 받을 수 있다. 트레이더스 딜 6년근 홍삼정(240g)에 1만원(할인가 8만9800원), 체리(900g)에 2500원(할인가 1만2980원), 1등급 도드람 냉장삼겹살(2㎏이상/팩)에 5000원(할인가 1980원/100g)이 할인 적용된다.

트레이더스는 지난 2013년부터 신선식품을 대상으로 ‘후레쉬 쿠폰’ 행사를 벌여왔으며, 최근 고객 만족도가 높아짐에 따라 행사를 크게 확대해 지난해부턴 가공식품 등에도 쿠폰을 제공해오고 있다.

[사진제공=이마트]

박태훈 트레이더스 운영팀 부장은 “쿠폰북 이벤트는 인기 상품 위주로 행사를 구성하고, 소비자들이 미리 알뜰 구매를 설계할 수 있어 ‘소비자 친화적’”이라며, “쿠폰북 실물이 없이도 매장에 안내된 QR코드를 통해서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고 밝혔다.

한편, 트레이더스는 현재 비용절감 차원에서 명절, 신규점 오픈 등 특수 상황을 제외하고는 평상시 전단 행사를 열지 않고 있는 것이 내부 방침이다. 전단의 발행 및 배포, 용역 비용까지 절감해 항시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자 하기 때문.

대신 1년에 3회만 제한적으로 진행하는 쿠폰북 행사(푸드페스티벌 3회, 비식품 중심 ‘스페셜 쿠폰’ 행사 2회)를 통해 고객들에게 저렴한 혜택을 제시하고 있다. 쿠폰북 상품 선정 기준도 각 카테고리별 매출 기준 상위 10% 이내 ‘대품(大品)’ 상품을 중심으로 이벤트를 구성, 소비자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