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현실 될까? “공항 수익금 활용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인천공항 운영수익금을 활용해 인천공항고속도로와 인천대교 통행료를 인하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은 “공항에 대한 이용자들의 접근편의성을 높이고 인천공항의 글로벌 경쟁우위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려면 자금재조달 등 사업재구조화를 통해 통행료를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정 의원은 “공항고속도로와 인천대교는 당초 인천공항 전용 고속도로로 계획이 입안됐음에도 정부 재정부담을 이유로 민자사업으로 전환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면서 “공항고속도로는 이용자들에게 하여금 고가의 통행료를 부담토록 함으로써 접근의 편의성을 심각하게 저해함은 물론, 정부의 막대한 재정부담마저 초래하는 불합리한 상황에 봉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정 의원은 “공항고속도로나 인천대교는 인천공항과 연계된 사실상의 부속 교통시설”이라며 “이들 도로가 인천공항의 서비스 경쟁력 제고에 긍정적으로 기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재로서는 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현실에 놓이고 있다. 항공산업의 글로벌 시장환경 변화에 부응해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경쟁우위를 강화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