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해양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가 해양박물관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인천시는 지난 24일 인천발전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인천 해양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168개의 아름다운 섬과 조수간만의 큰 차이로 넓게 펼쳐진 갯벌을 끼고 있는 개항도시 인천은 삼국시대부터 외국과의 교류가 시작된 후 1883년 개항 이래 동북아 거점 항만도시의 역할을 해 오고 있는 도시다.

특히, 고려시대 여몽항쟁과 강화천도, 러일전쟁, 인천상륙작전이 있었던 역사의 현장이며, 우리나라의 다양한 해양 학술ㆍ논문자료가 풍부한 도시이기도 하다.

인천시는 수천년을 이어 내려 온 인천의 해양문화와 역사를 담고 ‘1200년 전 무역을 통해 찬란한 해양문화를 꽃피우고 동북아 해양질서를 바로잡고 평화를 일궜던 장보고 대사의 동북아 해양경영’을 배울 수 있는 해양박물관 건립이 정부의 ‘해양르네상스 구현 시책’과 궤를 같이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인천에 해양박물관이 건립되면,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 2500만 수도권 주민들에게도 우리나라 해양문화ㆍ역사와 해양과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또 2017년 개장 예정인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단계 확장과 2019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국내 최대의 크루즈 및 국제여객터미널이 준공되면 공항 이용객과 환승객, 크루즈 관광객 유치로 인천이 국제적인 관광지로 부상할 수 있다.

이번 용역은 최고의 해양 노하우와 전문성을 갖고 있는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맡아 수행하고, 과업은 개발대상지 입지와 여건분석, 국내외 개발 및 관리운영 사례조사, 입지분석, 개발 기본구상의 수립, 사업타당성 분석으로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해양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이 완료되면 해양수산부에 제출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하고, 2023년 개관을 목표로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