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기도’ 김성민, 최종 뇌사 판정…가족들 장기 기증 동의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자살 기도로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던 탤런트 김성민(43)이 이틀 만에 최종 뇌사 판정을 받았다.

26일 서울 성모병원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날 오전 2시께 1차 뇌사 판정을 내린 뒤 이어 오전 10시께 뇌사 최종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의 가족들은 의료진에게 장기기증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오후 김성민은 장기기증을 위한 수술을 받고, 수술이 끝난 뒤에는 의료진과 가족 등이 상의한 뒤 인공호흡기를 떼는 시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 성모병원은 이날 오후 1시께 기자 회견을 열고 뇌사판정과 더불어 장기 기증에 대해 밝힐 계획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 24일 부부싸움을 한 뒤 욕실에서 목을 매 자살을 기도했다. 경찰이 출동해 바로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의식불명 상태였다.

김성민은 2002년 드라마 ‘인어아가씨’로 데뷔, ‘앞집 여자’ ‘왕꽃선녀님’ ‘환상의 커플’ ‘남자의 자격’ 등에 출연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지난해 3월 구속됐으며, 징역 10개월을 산 뒤 지난 1월 출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