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글로벌CEOㆍ퓨처스클럽 상반기 워크숍’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지난 24일 대전 유성 리베라호텔에서 ‘2016년 글로벌CEOㆍ퓨처스클럽 상반기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글로벌CEO클럽 100개 회원사와 글로벌퓨처스클럽 100개 회원사 대표를 비롯해 권선택 대전광역시장, 김인식 대전광역시의회 의장,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좌측 7번째)이 지난 24일 대전 유성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6년 글로벌CEOㆍ퓨처스클럽 상반기 공동 워크숍’에서 글로벌CEOㆍ 퓨처스클럽 임원진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기업진흥공단]

글로벌CEO클럽은 성장 잠재력과 높은 수출실적을 보이고 있는 글로벌 강소기업 대표(회원사 170개사)로 구성된 단체로 지난 2007년에 설립됐다. 글로벌퓨처스클럽 중진공 전국 31개 지역본(지)부를 거점으로 결성된 내수기업 중 수출의지가 강한 중소기업 CEO들(회원사 771개사)의 모임으로 지난 2015년에 출범했다.

중진공은 “지난 2월 글로벌CEO클럽과 글로벌퓨처스클럽 간 수출 노하우 공유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이후,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상반기 수출멘토링 성과를 점검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올해 글로벌퓨처스클럽 회원사를 1500개사까지 늘리고, 글로벌CEO클럽에 많은 기업이 가입할 수 있도록 자금ㆍ진단ㆍ컨설팅 등 연계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명사특강 강연자로 나선 윤증현(전 기획재정부 장관) 윤경제연구소장은 ‘세계경제 동향과 한국경제의 과제 및 글로벌 수출중소기업으로 나아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벌였다.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내수기업이 수출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업의 혁신적인 변화와 노력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며 “중진공은 우리 중소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기관간 협업을 통해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