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드화 급락해 중국 英유학생 부모들 환전 붐

[헤럴드경제] 예상을 벗어난 브렉시트 국민 투표 결과로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영국 유학생이 많은 중국에서는 환전 행렬이 이어졌다.

브렉시트 여파로 영국 파운드화는 장중 10% 가까이 폭락하며 1985년 이래 31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영국으로 자녀를 유학 보낸 부모들의 입장에서는 호재다. 이에 따라 영국으로 자녀를 유학 보낸 중국인들 사이에 파운드화 환전 붐이 일기도 했다. 양자만보는 상당수 학부모는 파운드화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고 시기를 고르고 있는 중이라고 25일 전했다.

신문은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달러당 10∼20% 하락할 경우 최소 1년 학비가 1만5000파운드(역 2500만원), 생활비가 1만파운드(약 1600만원) 소요되는 중국 유학생들은 연간 2만4000∼4만8000위안(약 424만∼848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주영 중국대사관이 2012년 밝힌 통계에 따르면 영국에 체류중인 중국 유학생은 9만명이다. 영국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의 5분의 1을 차지한다.

유학생이 금전적으로 혜택을 보는 것과 함께 환율 변동으로 영국을 찾는 유커들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버버리 등 중국인들에게 인기 높은 영국 명품 브랜드를 싼값에 쇼핑하려는 수요가 확대될 수 있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