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찌는 찐빵속에 이웃사랑도 익어요

- 동대문구, 24일 사랑의 찐빵 2000개 만들어 저소득층 200가구에 배달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이문1동 희망복지위원회(위원장 마기철)는 지난 24일 이문1동 주민센터에서 희망복지위원, 부녀회원, 재능기부 자원봉사자 등 3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사랑의 찐빵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참가자들은 빠른 손놀림으로 직접 반죽을 하고 달콤한 팥을 듬뿍 넣어 은빛 금빛의 찐빵 2000개를 만들었다.

정성들여 만든 추억의 찐빵은 풍성한 사랑을 안고 복지통장 32명을 통해 홀몸어르신, 결연주민 등 200가구에 전달된다.

이번 사랑의 찐빵 나눔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동희망복지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동대문구 관계자는 “동희망복지위원을 중심으로 복지통장, 부녀회원 등이 힘을 모아 온 동네를 아우르는 다양한 나눔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자체적으로 복지문제를 해결하는 동희망복지위원회를 더욱 활성화해 어려운 이웃을 지속적으로 발굴·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

동대문구 이문1동 희망복지위원, 부녀회원, 자원봉사자들이 사랑의 찐빵을 만들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