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상장사 매년 1인당 매출액, 영업이익 속락하는데 인건비만 상승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30대그룹 상장기업들의 종업원 1인당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속락하고 있는 반면 1인당 인건비는 매년 상승해 경쟁력을 상실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6일 최근 5년 간 30대그룹 상장사의 인건비와 수익성을 분석한 결과, 30대그룹 상장사의 종업원 1인당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연 평균 2.7%, 7.1% 감소한 반면 1인당 인건비는 연평균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30대 그룹 상장사의 종업원 1인당 매출은 2011년 10억7993만원에서 2015년 9억 6866만원으로 1억 1127만원 감소했다.

또 1인당 영업이익은 2011년 7132만원에서 2015년 5317만원으로 1815만원 줄었다.


이에 반해 1인당 인건비는 2011년 7453만원에서 2015년 8787만원으로 1334만원 증가했다.

종업원 1인당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중은 2011년 6.6%에서 2015년 5.5%로 1.1%포인트 줄었고,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은 같은 기간 6.9%에서 9.1%로 2.2%포인트 늘었다.

전 산업 기업 평균과 비교 가능한 2014년까지의 추이를 보면, 2011~2014년 동안 30대그룹 상장사의 영업이익 비중 하락폭은 1.3%포인트로, 전 산업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 비중 하락폭 0.5%포인트 보다 컸다.

같은 기간 30대그룹 상장사의 인건비 비중 증가폭은 1.6%포인트로 전 산업 기업의 평균 인건비 비중 증가폭 1.4%포인트보다 높았다.

업종별로 최근 5년간 매출액대비 영업이익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운수업(2.4%포인트) 등이었고, 영업이익 비중이 감소한 업종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9.4%포인트), 출판영상방송통신서비스업(-2.4%포인트), 제조업(-1.3%포인트)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대비 인건비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7.9%포인트), 출판영상방송통신서비스업(2.4%포인트), 제조업(2.3%포인트) 등의 순이었고, 인건비 비중이 감소한 업종은 없었다.

한편 최근 5년간 30대그룹 상장사의 총 매출액은 2011년 821조 256억원에서 2015년 835조 5372억원으로 14조 5116억원( 연평균 0.4%) 증가했다. 총영업이익은 2011년 54조2190억원에서 2015년 45조8604억원으로 8조3586억원(연평균 4.1%) 줄었으며 총인건비는 2011년 56조 6644억원에서 2015년 75조 7931억원으로 19조 1287억원(연 평균 7.5%) 증가했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대기업의 인건비 비중 상승은 제품의 원가경쟁력 저하로 이어져,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이 하락하는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생산성과 연계한 유연한 임금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대상은 올해 4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대규모기업집단에서 공기업, 금융그룹 및 상장사가 없는 부영그룹을 제외한 상위 30대그룹이다. 30대그룹은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GS, 한화, 현대중공업, 한진, 두산, KT, 신세계, CJ, LS, 대우조선해양, 대림, 금호아시아나, 현대백화점, 현대, OCI, 효성, S-OIL, 대우건설, 영풍, 하림, KCC, KT&G, 한국타이어, 코오롱 등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