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KCL과 미래 주택 공동연구 나선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LG하우시스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하 KCL)과 친환경ㆍ에너지 고효율의 미래 주택 공동연구에 나선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오장수 LG하우시스 사장, 김경식 KCL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하우시스-KCL 차세대 주택 연구 협약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하우시스와 KCL은 향후 3년간 공간 단위 시험ㆍ인증 시스템 구축 및 차세대 건축장식자재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KCL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유관 기관으로 건설재료, 생활용품, 에너지, 환경 분야 제품 관련 시험·검사 및 인증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LG하우시스가 24일 여의도 63빌딩에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과 친환경·에너지 고효율의 미래주택 공동 연구를 위한 ‘LG하우시스-KCL 차세대 주택 연구 협약식’을 가졌다. 오장수 LG하우시스 사장(사진 왼쪽)과 김경식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원장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LG하우시스]

우선 LG하우시스와 KCL은 창호, 단열재, 바닥재, 벽지 등 개별 자재의 에너지 성능과 친환경성 측정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후 자재를 실제 주택에 적용시켜 성능을 평가하는 실증 단계를 거쳐 ‘공간 단위 시험·인증’ 표준화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공간 단위 시험ㆍ인증’은 건축장식자재를 실제 주택에 적용하고 채광, 환기 등 외부 환경까지 반영해 공간의 에너지 효율성, 친환경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이다. ‘공간 단위 시험ㆍ인증’은 실험실에서 측정한 각 개별 제품의 성능을 바탕으로 주택의 단열성과 친환경성을 추정했던 기존 방식보다 실제적이고 정확한 평가가 가능해, 양 측은 기술과 소재 다양화로 복잡해지고 있는 건자재의 성능을 평가할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LG하우시스는 주택의 에너지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극대화하는 차세대 건축장식자재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오장수 사장은 “KCL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고객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미래 주택의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길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로 시장을 선도해가는 차세대 건축장식자재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