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브렉시트 여파 극복 위해 10조엔 더 푼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의 여파로 엔화 가치가 치솟은 가운데 일본 정부가 10조 엔(114조 7000억 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다음 달 10일 참의원(상원) 선거 후 10조엔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내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브렉시트로 인한 엔고 현상에 대한 대응책이다.

이번 일본의 경기 부양책에는 취약 계층에 상품권을 나눠 주는 방안, 교사 급여를 올려 복지와 소비를 동시에 푸는 방안, 정부 주도 대규모 인프라 정비 사업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매체들은 일본 정부가 당초 5조엔 규모의 부양책을 고려했으나 브렉시트로 인해 경기 부양 규모를 두 배 가까이 키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브렉시트로 아베노믹스에 역풍이 불까 봐 아베 정권이 초긴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일본의 제1야당 민진당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는 “브렉시트로 엔고와 주가 요동이 더 심해졌다”며 “아베노믹스는 이미 끝났다”고 일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