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포브스 LG로봇청소기 “지금까지 사용했던 청소기 중 최고” 호평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전자 로봇청소기가 미국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로보킹 터보’에 대해 “지금까지 사용했던 청소기 중 최고”라며 “마루, 카펫 등 바닥 종류에 따라 다양한 청소 기능을 제공하고, 장애물을 피하는 능력도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USA투데이의 자회사이자 리뷰 전문매체 리뷰드 닷컴은 LG 로봇청소기의 흡입력에 주목했다. ‘로보킹 터보’에 10점 만점에 9.1점을 부여한 리뷰드 닷컴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먼지 흡입력까지 탁월하다”며 “다른 로봇청소기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펫 청소에 있어서도 훌륭한 성능을 보였다”며 이 제품의 먼지 흡입력을 칭찬했다.


생활건강 정보매체 리얼심플 닷컴도 ‘로보킹 터보’를 최고의 청소기 9개 가운데 하나로 선정했다. 이 매체가 선정한 최고의 청소기 가운데 로봇청소기는 2개뿐이다. 리얼심플 닷컴은 “침대에 누워서도 마치 사람이 집적 청소한 것과 같은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며 “먼지 흡입력은 무시무시할 정도”라고 찬사를 보냈다.

LG전자가 올해 초 미국에 출시한 ‘로보킹 터보’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기존에 출시된 로봇 청소기들이 제대로 흡입하지 못하는 콩이나 씨리얼 부스러기와 같은 큰 이물질도 깔끔하게 치워준다.

또 내장된 카메라를 통해 집안의 장애물 위치 등을 기억했다가 경로를 헤매지 않고 수월하게 청소하는 인공지능 ‘홈마스터’, 모서리 구조의 구역에서도 구석구석 청소하는 ‘코너마스터’, 장애물에 걸리거나 틈새에 끼어도 스스로 벗어날 수 있는 ‘자동탈출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소음도 업계 최저 수준인 48데시벨이다. 전시문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된 청소 성능과 스마트 기능을 앞세워 로봇청소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