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대위 사무총장에 박명재

[헤럴드경제] 새누리당 사무총장에 재선의 박명재 의원(포항 남ㆍ울릉)이 내정됐다.

새누리당 김희옥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권성동 전 비대위 사무총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사무총장직에 TK(대구ㆍ경북) 출신의 박 의원을 내정했다. 박 의원은 당내에서 비교적 계파색이 엷은 공무원 출신 재선 의원으로, 양대 계파인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모두 거부감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행정자치부 장관과 중앙공무원교육원장을 지냈고 차의과학대학교 총장, 세종시 민관합동위원 등을 거쳐 지난 2013년 포항 남ㆍ울릉 재선거에서 당선돼 원내에 입성했다. 최근에는 경북도당위원장으로도 선출됐다.

새누리당은 27일 비대위 회의에서 박 내정자의 사무총장 임명안을 추인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