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김준호-이수근, 흑역사로 웃기는 프로 웃음꾼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김준호와 이수근이 자신들의 흑역사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이수근은 26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이럴 줄 알고’ 코너에 스페셜 게스트로 합류하며 일일 도우미로 등장한 김준호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흑역사로는 공통분모를 간직한 두 동갑내기 개그맨은 힘을 합쳐 최강의 케미를 발산했다.

‘인사동 큰 손’으로 먼저 무대에 등장한 이수근. “여긴 참 오랜만이군”이라며 ‘개콘’ 무대에서의 최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감격에 젖은 듯한 표정이었다. “왜 이렇게 늦게 오셨냐”라는 송준근의 물음에 “잠깐 무슨 일이 있었다”고 더듬으며 공백기를 가질 수밖에 없었던 지난 잘못을 암시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마카오 김’으로 등장한 김준호. 그림의 진위 여부를 놓고 이수근과 티격태격했던 김준호는 진지하게 ‘내기’를 제안했고 순간 움찔하고야 말았다. 어쩔 줄 모르던 이수근 또한 “약속했잖아”라며 시선을 밑으로 둘 수밖에 없었다.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다시 한 번 약속해줘”라며 두 번 다시 과오를 범하지 않을 것을 다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이끌어 냈다.

‘개콘’의 두 시니어 개그맨이 힘을 합치니 최강의 케미를 엿볼 수 있었다. 실력은 기본이었고 애드리브까지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흑역사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던 두 사람의 모습이 화제를 모은 것은 당연지사. 시청자들은 게시판과 SNS를 통해 “이수근 이대로 고정하면 좋을 듯”, “이수근 표정에서 왠지 심정이 드러나는 듯”, “개콘 보스와 갓수근의 만남”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