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아라뱃길서 머리 부분 시신 발견…사인 규명 될까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훼손된 상태로 떠오른 50대 남성의 나머지 머리 부위 시신이 27일 오전 발견되면서 타살 여부를 비롯한 사인이 규명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8분 경 수색 작업 도중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수로에서 고물상 업자 A(50)씨의 머리 부위 시신을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형사 1개팀과 의경 2개 중대 병력 130여명을 아라뱃길 수로 인근에 배치해 집중 수색에 나선 결과 시신을 발견했다. 머리 부분 시신은 계양역 인근의 목상교에서 검암역 인근 시천교 방면으로 50m가량 떨어진 수로 위에서 떠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6시 14분 경 시천교에서 목상교 방면으로 500m 떨어진 수면에서 A씨가 머리가 없는 시신으로 발견된 바 있다. 시신은 등산복 차림이었으며 머리 부분이 사라지고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에서 신분증과 신용카드가 든 지갑을 발견해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했다.

나머지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A 씨의 사인이 조만간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날 발견된 시신과 이날 떠오른 머리 부위 시신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여 최종적으로 신원 확인을 할 예정이다.

시신이 발견된 수로와 가까운 목상교 인근에 A씨가 운전한 차량과 밧줄이 있었던 점으로 미뤄 투신자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투신 과정에서 머리 부분이 완전히 손상돼 분리되는 경우가 적은 점을 들어 살해됐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를 토대로 사인을 확인한 뒤 수사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