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 이번 주 소환 조사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네 차례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 씨를 이번 주에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7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주 안, 늦어도 주말까지는 박유천을 불러 조사하겠다”면 박씨가 성폭행 혐의 피고소인이자 무고·공갈혐의 고소인인 만큼 몇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아직 박씨에게 아직 소환 통보는 하지 않았으며, 사회복무요원 신분인 만큼 만약 주중에 조사를 받을 경우 공가를 받거나, 퇴근 후에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청장은 또한 박씨 소속사 측이 2∼4번째 고소인이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에 대해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것에 대해서는 “응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이 청장은 “검토를 더 해봐야겠지만 고소장을 공개해 내용을 피고소인이 다 알게 되면 사건 흐름이 흐트러진다”면서 “고소장에 피해자의 성행위에 대한 내용이 다담겨있어 공개하면 명예훼손의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박씨 측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뒤 자신을 처음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취소한 여성 A씨 측은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했다.

또한, 동대문서가 수사 중인 박씨 사건 피해자로 잘못 알려진 여성 사진 유포 건에 대해서는 “유포자를 확인해서 포털회사에 누구인지 확인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이 청장은 광진서의 구의역 사고 수사와 관련해 서울메트로와 은성PSD, 구의역 직원 9명을 입건하고 과실 부분에 대해 보강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메피아 수사를 하는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 배임과 부대사업 관련한 비리 혐의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